갤럭시 노트 10+ 3D 이미지를 .

>

한국 시간 8월 8일 언팩 행사를 앞두고 있는 갤럭시 노트 10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은 것 같습니다. 이런 현실에도 불구하고 사이코 패스 아베의 수출 금지로 인해, 세계 경제에 짙은 안개가 드리우고 있는 형국인데요. 남북 관계가 여기서 좀 더 좋아지면, 아마 눈 뒤집혀서 어떤 짓을 할지 모르니 철저한 대비 태세를 갖춰야 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주적은 북한이 아니라 일본이고, 훗날 중립국으로서의 지위를 얻기 위해서는 없애버려야 할 암적인 쪽바리들입니다.​본론에 앞서 워낙 하는 행태가 상식을 어긋나 흥분을 했는데, 아무튼 이런 관심들을 보이고 있어 점점 실체가 궁금해집니다.오늘은 다양한 예상들 가운데 한 가지를 소개해드릴까 하는데요. 지난번 언팩 행사 소식을 전할 때 두 가지 모델로 출시할 가능성에 대한 언급을 했습니다. 일반형과 고급형 이렇게 말이죠!

>

.
동대문 디자인플라자 DDP M배움터 디자인전시관에서 7월 27일부터 루나파크전 : 디자인 아일랜드전이 열린다. 서울시가 싱그러운 나무그늘이 가득한 서울 여름 녹음길을 선정해 소개했다. 사무실 책상위에 놓여있는 비타민이 더 이상 낯선 풍경이 아닐 정도로 국민들의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제구호개발NGO 플랜코리아는 현대제철과 함께 6월 26일(화), 필리핀 현지에서 직업훈련 지원 사업을 위한 오프닝 세리모니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는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브랜드가 많이 입점 되어 있는 대규모 복합 쇼핑몰이 있어 쇼핑하기에 좋다.

여기서 고급 모델이라고 한다면 갤럭시 노트 10+를 가리키는데, 디스플레이 크기는 6.75인치 정도 될 것이라는 포스트를 작성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3D 이미지를 위한 특수 카메라를 탑재할 가능성도 점쳐지는데요. 이것은 Subhanshu Ambhore 트위터에 소개된 이미지를 통해 예측한 것입니다.사진을 보면 3개의 렌즈 어레이가 장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이는 추가적인 카메라 센서를 얻기 위한 팁으로 읽히는 부분입니다.

>

5월 중순의 ETNews 보도에 따르면 세로 모드에서 3D 얼굴 인식에 증강 현실(AR)이 가능한, (ToF : Time-of-Flight) 렌즈 공급을 삼성 전자에서 확보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이는 카메라 전문 기업인 우리나라 KOLEN에서 새로운 렌즈 수요 증가에 대비해, 베트남에 신규 공장을 건설 중이라는 데서도 간접 증명되기도 합니다.

>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제품의 스펙에 치중하기 보다 카메라 개수를 늘려가는 게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는 것도, KOLEN에서 이런 투자를 가능하게 한 이유가 되었을 것입니다.2019년 상반기에 출시한 갤럭시 S10 5G를 시작으로, 하반기에 나올 예정인 갤럭시 노트 10에도 확대할 계획을 이미 세우고 있었다고 하는데, 이를 통해 +모델에 3D 이미지를 위한 특수 카메라 렌즈 탑재 가능성이 높다는 예측을 해볼 수 있습니다.이미지에서 LED 플래시와는 별도로 ToF와 함께 또 다른 센서가 포함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

어떤 형태가 되었건 단순 이상의 새로운 기능을 제공할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이렇게 되면 삼성은 향후 내놓을 플래그십 스마트핸드휴­대폰에도 ToF 센서를 적용할 가능성은 그만큼 높아질 것이라 생각하는데요. 다만 아베의 추가적인 보복 조치가 어떤 식으로 이어질지, 이것이 가장 큰 변수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제 사이코 일본원숭이 같은 짓은 그만뒀으면 좋겠네요.

>

.
중, 장년층에서 발생하는 백내장은 치료와 함께 이후 관리까지 병행해야 만족도 높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다. 생리 생식골반염(pelvic inflammatory disease: PID)은 여성들에게 곧잘 발생하는 질환이다. 최근 유튜브 등에서 화제가 된 가짜사나이를 접했다. 조금만 움직이면 땀으로 젖고 피지분비도 많은 한여름임에도 불구하고 세안 후 피부가 당김을 느껴 소위 피부 속당김을 호소하는 분들이 있다.